태그 글 보관함: 올림픽동원 체조경기장

올리비아 뉴튼 존 내한공연

5월14일 아침 일찍 올리비아 뉴튼 존 내한공연을 보러 서울에 올라왔다.. 오늘은 초파일이고 또 명환이 결혼식이 열릴 청담동의 프리마 호텔의 시식이 있어서 무척 바쁜하루를 보냈다.

20160514_104248KTX에서 내려 명환에게 짐을 보내고 조계사에 들르니 법요식이 한창이다. 불국사, 통도사보다 규모가 훨씬 큰것 같다. 보문사를 들르고 프리마 호텔에 약속시간보다 약간 늦게 도착.

20160514_141029

20160514_141632시식은 양식2, 한식2인분을 서로 먹어보며 맛을 보았다. 양식은 빵과 스프, 샐러드, 스테이크에 감자, 뽁음밥을 곁들여 나왔는데 나름 괜찮은 것 같다. 한식은 전채요리,  떡갈비에 잡채, 전 그리고 메인요리로 갈비탕이 나왔다. 대체로 양식이 마음에 든다.

20160514_185825시식을 마친 후 봉은사에 들러서 초파일 행사를 마무리 하고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으로 향하는데 차가 많이 밀려서 겨우 입장마감시간에 도착하였다…

20160514_171327오프닝 공연도 보지 못하고 앉자마자 바로 올리비아 뉴튼 존이 나와서 Let me be there, 제너두, 매직 등 히트곡을 연달아 부른다. 컨트리 송을 몇곡 부르고 영화 그리스의 주제곡으로 흥을 돋우고, 나머지 곡들을 부르고 1시간30분만에 공연이 끝났다.. 1948년생으로 올해 69살의 나이로 음색은 많이 바랬으나, 고음등은 아직 자유자재로 부르며 노익장을 과시했다. 예전에 마돈나, 휘트니휘스톤이 나오기 전까지는 팝계의 여왕이었는데…공연장에는 나이든 사람이 많고 젊은 사람이 적어서 인지 조금은 썰렁한 공연이었다. 그래도 16년만의 내한공연을 보게 되어서 기쁘다..

제너두(Xanadu)는 몽골 제국의 쿠빌라이 칸이 몽골 고원 남부에 세운 여름의 수도 상도를 가리키는 말로써 무릉도원, 유토피아를 가르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