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낙권의 모든 글

봄 쭈꾸미

지난 3월26일 토요일 아침일찍 김경열 부부의 초청으로 KTX를 타고 봄쭈꾸미를 먹기위하여, 천안아산역에 도착하니 경열부부와 2007년1월1일 향일암에서 해돋이를 함께 보았던 경철이 부모 부부가 기다리고 있었다.

20160326_123655삽교호 수산시장에서 싱싱한 쭈꾸미를 주문해서 먹으니, 아직 일러서 그런지, 알이 많지 않지만 쌀알처럼 생긴 알이 씹히는 쭈꾸미 맛이 일품이다.

20160326_144043삽교호함상공원에 들러서 서해바다를 보며 이야기 꽃을 피워본다.

20160326_153438이순신장군묘에 잠시 들르고…

20160326_164912외암민속마을에 들러서 기념사진을 찍고..

20160326_171803_001

20160326_171922민속마을에서 예전에 사용하였던 물건들을 보고 골목을 돌아나오니, 어릴적 옛생각이 새롭다. 탕정면사무소지의 지중해마을에 들러서 저녁식사까지 대접받고, KTX특실까지 경열씨가 끊어준다. 사장님이 배포가 크시다. 지중해마을앞에 박찬영이 산다기에 전화했더니, 장서방과 함께 역으로 배웅까지 나왔다..

Don’t Look Back In Anger

오아시스의 노래제목인 Don’t look back in anger처럼 이미 지나간 일이 잘못되었다고,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항상 현실에 충실하게 살려고 노력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또한 우리의 인생사가 아닐까요..

  • Slip inside the eye of your mind-당신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면
  • Don’t you know you might find-찾을 수도 있겠죠
  • a better place to play-지내기 훨씬 좋은 곳을..
  • You said that you’ve never been-그곳에 가본적 없다고 말하지만
  • but all the things that you’ve seen- 당신이 보왔던 모든 것들
  • will slowly fade away-점점 사라질거예요
  • So I start a revolution from my bed-그래서 난 침대에서부터 변화할 거예요
  • Cause you said the brains-당신이 말했지
  • i had went to my head-내가  잘난척한다고..
  • Step outside, summertimes in bloom-밖으로 나와요, 화창한 여름이잖아요
  • Stand up beside the fireplace-모닥불 옆에 서봐요
  • Take that look from off your face-그런 표정은 보이지 말아줘요
  • You ain’t ever gonna burn my heart out-너때문에 마음의 상처를받지 않겠어요
  • And so sally can wait-샐리는 기다릴 수 있어
  • She knows it’s too late-그녀도 너무 늦었다는걸 알아요
  • as we’re walking on by-우리가 그녀를 스쳐지나갔을때
  • Her soul slides away-그녀의 영혼이 빠져나가도
  • but don’t look back in anger-화난 표정으로 돌아보지 마세요
  • I heard you say-당신 말 다 들었으니까요
  • Take me to the place where you go-네가 가는곳으로 데려다줘요
  • where nobody knows if it’s night or day-낮이든밤이든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 Please don’t put your life in the hands of a rock ‘n’ roll band-로큰롤 밴드에 당신 인생을 맡기지는 마세요
  • who’ll throw it all away-당신의 인생을 모두 망쳐버릴거예요
  • Gonna start a revolution from my bed-침대에서부터 변화를 꾀할거예요
  • Cause you said the brains-당신이 말했지
  • i had went to my head-내가 잘난척 한다고..
  • Step outside, summertimes in bloom-밖으로 나와요, 화창한 여름이잖아요
  • Stand up beside the fireplace-모닥불 옆에 서봐요
  • Take that look from off your face-그런 표정은 짓지 마세요
  • You ain’t ever gonna burn my heart out-당신은 내게 결코 상처주지 않을거잖아요
  • And so sally can wait-그래서 샐리는 기다리겠죠
  • She knows it’s too late-그녀도 너무 늦었다는걸 알아요
  • as we’re walking on by-우리가 그녀를 스쳐지나갔을때
  • Her soul slides away-그녀의 영혼이 빠져나가도
  • but don’t look back in anger-화난 표정으로 돌아보지 마세요
  • I heard you say-당신이 하는 말을 다 들었어요
  • ~
  • So sally can wait-그래서 샐리는 기다리겠죠
  • She knows it’s too late-그녀도 너무 늦었다는걸 알아요
  • as we’re walking on by-우리가 그녀를 스쳐지나갔을때
  • Her soul slides away-그녀의 영혼이 빠져나가도
  • but don’t look back in anger-화난 표정으로 돌아보지 마세요
  • I heard you say-당신 말 다 들었으니까요
  • And so sally can wait-그래서 샐리는 기다리겠죠
  • She knows it’s too late-그녀도 너무 늦었다는걸 알아요
  • as we’re walking on by-우리가 그녀를 스쳐지나갔을때
  • Her soul slides away-그녀의 영혼이 빠져나가도
  • but don’t look back in anger-화난 표정으로 돌아보지 마세요
  • don’t look back in anger-화난 표정으로 돌아보지 마세요
  • I heard you say-당신이 하는 말 다 들었어요
  • at least not today-적어도 오늘만은

 

세번째 맞이하는 준우의 봄

이제 33개월이 지난 준우가  말도 어느정도 잘하고 생각하는 것이 보통 어린이보다 남다른 것 같다.

20160402_165630가족과 함께 태화강 벚꽃구경을 나섰다

1459761636794공도 차고..

img_1459414255641음식도 만들어 먹는 쉐프 준우!!

1460112966669꽃사슴 마차도 타고..

img_1459414257506조그마한 개미에게도 관심을 보이는 준우..

img_1460011446743어린이집에서 친구들과 잘어울리면서, 그렇게 2016년 준우의 봄이 왔습니다.

 

 

호주,뉴질랜드 여행기

2016년 2월4일부터 2월13일까지 9박10일간 호주, 뉴질랜드를 다녀왔다. 설명절을 이용하여 여행을 가기에는 조상님들께 미안하지만 남반구라서 설연휴를 이용하지 않으면 가기가 어려워 어쩔수 없다.12시 23분 울산에서 출발하는  KTX를 타고 3시간 15분만에 인천공항 도착, 저녁8시30분 인천출발.

1454779111082호주는 서머타임 실시중으로 우리나라보다 2시간이 이르다. 아침8시30분에 도착하여 시드니해변인 본다이비치, 겟파(빠피용 마지막 장면 촬영지)를  들러 관광 후 크루즈 여행선을 타고 오페라 하우스, 하버브릿지를 둘러봤다. 아쿠아리움, 동물원과 시드니 타워에 올라 시드니 시내를 360도 조망하고, 야경투어를 하면서 옛골목을 둘러보고 오페라하우스앞에서 커피한잔을 들고 늦겨울에 늦여름의 정취를 느껴본다.

20160205_225743하버브릿지를 걸으면서 오페라하우스를 바라보는 장면이 정말 아름답다. 약간의 비가 내렸지만 개의치 않는다-호주 가이드 자스민이 “행복은 가진자의 것이 아니라 누리는자의 것이다”라고 하는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

IMG_0299_edited다음날 블루마운틴이 보이는 세자매봉(중국의 원가계의 세자매봉을 닮았다)을 구경한다. 블루마운틴은 유칼립투스 나무가 태양열을 받아 나무의 알콜성분이 증발하여 산들이 푸르게 보인다고 붙여진 이름이란다. 그때문에 마른 번개에 의하여 산불이 자주 난다고.. 원주민인 에보리진 쇼를 관람하고 스카이웨이를 타고 정상에 올라가서 레일웨이를 타고 60도 경사를 왕복하니, 아찔하며 또다른 즐거움이다. 저녁 비행기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이동(18:55 -> 24:00)

IMG_0367뉴질랜드도 서머타임실시로 우리나라보다 4시간이 빠르다.  다음날 아침 퀸즈타운으로 가는 길에 만난 푸카키호수에서 바라본 마운틴 쿡. 캔터베리 대평원을 이동하면서 눈에는 전부 푸른초원과 양떼,소떼등이 계속적으로 이어진다. 데카포 호수에서 선한목자의 교회와 전설적인 양몰이 개동상을 감상 후 대구 튀김으로 점심식사. 1988년 세계최초로 번지점프를 상업화한곳을 잠시 들르고 크롬웰 마을에서 체리등 과일을 사서 퀸즈타운에 도착

IMG_0434퀸즈타운!  와카티푸호수와 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산맥이 여왕이 살만한 곳인 만큼 아름답다. 호수에서 360도 회전하는 제트스키에 스트레스를 확날리고..거리를 거닐다 저녁을 먹고 잠자리에 든다.

IMG_0497밀포드사운드 가는 도중에 만난 미러레이크…뉴질랜드는 모든 자연경관이 깨끗하고 인공적으로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너무나 아름답다. 퀸즈타운에서 터널만 뚫으면 밀포드사운드까지 몇시간 걸리지 않는데도 자연을 보호하고자 터널을 뚫지않는단다.  밀포드 사운드 도착전 계곡에 잠시 들러 빙하수를 먹어보고, 원시림속에서의 트레킹으로 피톤치드를 마음껏 마셔본다.

IMG_0677빙하가 녹아내려 강을 이루는 곳을 사운드, 바다를 이루는 곳을 피요르드라고 하는데 밀포드는 바다인데도 사운드라고 한단다. 오늘이 설날!!! 가이드가 매표소에서 중국인들이 쵸코릿으로 만든 황금동전을 종이에 정성스레 포장하여 한개씩 나누어준다. 잠시 가족들이 모여서 차례상을 준비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마음속으로 조상을 그려본다.

IMG_0661크루즈선상에서 호주 부부와 한컷…

IMG_06951만2천년전에 빙하에 의하여 형성된 밀포드사운드!! 날씨가 청명하여 모든 경관들이 정말 아름답다. 비가 많이 오는때에는 곳곳에 폭포가 장관을 이룬다고 한다.

남십자성퀸즈타운에 도착하여 쇼핑 후 숙소에서 밤하늘의 남십자성을 찾아보았다. 아이패드 광고영상의 별자리가 밤하늘에 그대로 있었다. 다음날 아침 퀸즈타운을 출발하여 크라이스트 처치 가는중에 애로우타운(골드러시때 중국인 4,000명이 거주했던 마을)을 거쳐 또다시 크롬웰에 들렀는데 체리아이스크림을 즉석에서 만들어주는데 엄청 맛나다.

IMG_0957현대자동차 CF 찍은곳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데카포호수에서 점심먹고 .  크라이스트 처치로 이동하여 시내 공원산책과 쇼핑(마누카 꿀 등)후 저녁식사를 마치고 북섬인 오클랜드로 비행기로 이동하여 숙박(22시45분 도착).

waitomo-glowworm-caves-1세계8대 불가사의한 와이토모 동굴의 반딧불의 모습..하늘의 별보다 많은것 같으며,  굉장히 아름답다.  날개가2개 달린 벌레의 유충으로써  실같은 그물을 늘어뜨려서 먹이를 잡기 위하여 빛을 발한단다. 깜깜한 동굴속에서 배를 타고 한바퀴돌고 나왔다. 언덕위의 한국식당에서 스테이크로 식사후 레토루아 호수산책..레인보우 스프링스공원에서 키위새, 무지개송어, 레일보트 탑승등을 즐기고 호텔에서 휴식

20160211_093013레드우드 수목원의 나무…반지의 제왕을 찍은 곳.. 1901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가져다 50만평에 심었다는데 100년도 넘어서 이렇게나 굵어졌다…뉴질랜드 상징인 실버펀(고사리와 똑같은 나무)등을 구경하며 산책

IMG_1287와카레와레와레 유황온천마을에서 마오리족의 공연을 마치고 마오리족과 사진도 한컷…마오리족은 혓바닥을 내밀고, 가슴을 치며 소리를 질러서 상대방을 제압한다고…유황온천에서 담궈서 만든 음식인 항이런치(옥수수,닭다리,소고기)로 점심식사.

IMG_1303주위가 온통 온천지대라서 간헐천이 물을 뿜는 장관을 구경하고 유황온천욕으로 여행의 피로를 푼다.

IMG_1512로토루아 박물관, 정원, 호수 관람후 농장에서 소,양,알파카,라마등에게 먹이 주는 농장체험..개가 양몰이 시범을 보이는데 가끔씩 양이 개에게 대드는 광경에 한바탕 웃고…유명한 푸른잎 홍합으로 석식

IMG_1590로토루아 시내 한국인이 운영하는 이불 공장방문하여 알파카 요 구입.. 알파카털은 털에 공기층이 있어서 수분을 발산하고 여름에도 시원하단다. 실제 사용하여 보니 나름 괜찮은것 같다..오클랜드 가기전에 보타닉가든에 들러서 각종 꽃, 조형물을 구경하고 오클랜드에 도착하여 마이클조셉세비치 추모공원(사진)에 들러서 요트가 많은 미션베이 조망하고 다음날 아침 9시40분 한국으로 출발하여 저녁7시30분에 도착했다. 다음날 명환이 여친을 처음으로 소개받고 같이 점심 식사후 KTX편으로 울산에 도착…

와인 병입하기

2015년말에 담그어둔 와인의 일부를 병입하였다. 올해는 불루베리, 아로니아, 오디, 복분자로 105Kg을 담아서 서로 브렌딩하여 렉킹을 하였었다. 맛을 보니 올해는 좀더 도수가 나가며 맛이 괜찮은 것 같다.

20151231_114225병입하여 허접한 라벨을 붙이고 열수축캡슐로 봉했다.

20160101_094406와인병을 재사용하기 때문에 와인병이 비워지면 화장실의 병 청소기로 깨끗이 청소한다. 세척기에 와인병을 넣고 누르면 물이 나와서 병속을 깨끗하게 청소된다.

clean_bottle위의 병청소기로 청소한 병을 말린 후 이산화황을 녹인물에 다시 소독한다. 병속이 깨끗하지 않으면 와인이 산폐될 수도 있기 때문!!! 보통 와인을 담을 때  와인의 색이 변질되지 않도록 와인에 이산화황을 넣은데 나는 내가 먹을 것이기 때문에 절대 넣지 않는다. 그러나 기구는 항상 이산화황으로 소독하여 산폐되지 않도록 하야 한다.

20150913_101421몇번 랙킹하여 맑은 와인을 깨끗하게 세척된병에 사이펀을 이용하여 병입한다(병입기가 있지만 크램프로 조절하는 것이 훨씬 수월하다)

20151220_100621장기 보관하거나 선물할 와인은 코르커마개를 끼워서 열수축필름으로 마무리하면 깔끔하다.

20151220_101138병입한 와인은 와인셀러에 섭씨14도에 보관한다.

20160101_093156병입을 기다리고 있는 숙성중인 와인들…

벤큐 W1080ST+ 설치기

2015.09.25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빔 프로젝터를 구입 설치했다.20150919_155028짧은 투사거리, 스마트폰과 연동할 수 있는 MHL기능 지원, Full HD 1080해상도와 3D를 지원하고 가성비가 뛰어난 벤큐 W1080ST+를 선택. 원래 엡슨의 무선 프로젝터를 생각했으나, 아직 무선은 문제점이 많다는 지적에 따라서 이제품을 선택했으며, 모든 연결은 차세대 UHD를 생각하여 HDCP2.2를 지원하는 HDMI 2.0으로 연결했다.

20150920_113906PB-N500 마운트와 연결하여 등박스에 설치했다. 스크린은 120인치로 준비하여도 워낙 짧은 투사거리로 인하여 등박스에 설치할 수밖에 없었다.

20150920_061346120인치 스크린이 꽉찬다. 키스톤으로 정확하게 초점과 각면의 비율을 잘 맞추고….

20150929_072951시범적으로 이글스의 Hell Freeze Over 앨범을 틀어보니, 완전 감동…

hdmi_4k_splitterHDMI 1:2분배기를 구입설치..이제 TV를 보다가 좋은 영화가 나오면 바로 홈씨어터와 프로젝터로 영화관을 꾸밀 수 있다.

20150913_203552어느 일요일 혹성탈출1편 부터 2014년작 반격의 서막까지 전편을 다보니, 하루종일 극장에서 지낸 느낌이다.

가을남자 준우!!!

2015년 가을이 무르익어갑니다.

1445381992833코트가 썩 잘 어울리죠? ㅎㅎ

20151010_171005각종 축제에 다니며 음료수도 폼나게 먹는 준우

1444394018220번개 파워로 분수를 조절(?)하기도 하고

1444393998909아이스크림도 맛있게 먹고..

1445381983445외할아버지 농장에서 고구마도 캐고…

20151016_112642_1445393603070어린이집에서 김밥도 만들어 보고…

20151020_121606_1445393668470선생님 질문에 준우가 제일 먼저 답했답니다…

본조비 공연실황

드디어 예매해두고 기다리던 본조비 공연을 볼려고 2015년9월22일서울로 올라왔다. 올림픽 보조경기장..얼마만이던가…약10여년전에 체조경기장에서 케니지 연주회를 보고는 처음인것 같다….

20150922_주경기장앞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인증샷

주경기장올림픽 주경기장에 대형 걸개가 걸려있고, 주최측에서는 전단지를 나눠주고, 본조비 음악이 잔치집 분위기를 연출한다. 간단한 저녁거리인 햄버거를 사들고 입장했다.

본조비_1제일 싼  A석을 구매했다. 그래도 앞좌석이라서 다행이다. 2일 연차를 내고 KTX를 타고 와서 봐도, 공연실황 DVD로만 접하던 본조비의 실황공연을 직접 본다니, 돈이 아깝지 않다.

본조비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고…첫노래는 신곡인지 모르는 노래다…그 다음곡부터는 전부 아는 노래라서 떼창이 시작되었다..열띤 공연도 Living on a player를 부르고 들어가는데…관중들은 앵콜을 연호한다. 몇곡을 부르고 들어가려는데 또다시 관중들이 Always를 연호한다..드디어 이번 투어에서 한번도 부른적 없다던 Always를 부른다.. 그런데 컨디션이 좋지 않은지..고음부분이 올라가지 않는다. 미안한지. .가슴을 두드리며 관중들에게 양해를 구하고..그래도 관중들은 흥분을 가라않히지 못한 가운데 공연이 마무리 되었다.

힘들게 불렀던 본조비의 Always를 유튜브에서 링크해본다. 오랜만에 떼창에 목이 아직도 목이 얼얼하다. 락아티스트 중 대중들에게 가장 많이 어필되고 인기있는 존 본 조비…그렇게 그를 만났다.  앞으로는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공연 실황도 좀 챙겨보아야 겠다…